★ 차를 사랑하는 쩌네시스

2017 i30 해치백 언베일 본문

자동차 업계 새소식

2017 i30 해치백 언베일

쩌네시스 2016.09.11 13:55


" 2017 i30 해치백 언베일 "



'새 캐스캐이딩 그릴 디자인은 다른 모델로 흘러갈 예정'


현대차는 지난달 차세대 i30 신형에 대한 티저 영상을 공표한데 이어 지금, 북미 시장서 엘란트라 GT로 다가올 완전히 새로워진 해치백을 언베일했습니다. 아시아 및 유럽 시장은 2017 i30 모델에 다양한 가솔린 & 디젤 파워트레인을 구축할 예정이고, 이미 한국 시장에선 그렇게 출범을 하였구요. 곧 다가올 북미 시장은 언제나 중심이었던 직렬 4기통 2.0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에 수동 및 자동변속기를 택하는 방식을 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본적인 스타일링 큐는 신형 아반떼 AD, 즉 엘란트라 세단과 공유하는 3세대 i30인 반면 해치백으로서 현대차는 자신들이 새롭게 "캐스캐이딩" 그릴이라 부르는 현행 엘란트라 GT에 사용된 수평선 조각 대비 보다 정교해진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현기차의 디자인 총괄 디렉터 '피터 슈라이어'가 헥사고날에서 변모한 새 그릴을 차세대 라인업에 확대 적용할 것이라 밝힌 바 있죠. 전반적으로 2017 i30 신형은 숙성된 느낌의 모습으로 거듭났음을 강조하고 있으며, 특히나 측면부의 특징적인 곧고 간결하게 뻗은 캐릭터라인이 포인트.



사실 외관의 모습은 어디서 많이 봐왔던 느낌이 다분한지라 실제 공표 이후 많은 이들의 반응은 다소 실망적인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는 반면 실내 만큼은 꽤나 긍정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는 것이 특징. 재설계를 통해 완전히 새로워진 대시보드를 중심으로 향후 그랜저 IG에도 적용될 것으로 포착된 센터페시아 에어밴트 상단에 위치한 "Floats" 인포테인먼트 스크린이 자리잡고 있다는 점.


아이오닉의 그것을 떠올리게 하는 2017 i30 해치백의 3-스포크 스티어링 휠은 현행 아반떼 AD, 즉 엘란트라 GT의 4-스포크 스티어링 휠 대비 스포티한 느낌이 더욱 부각되어 맘에 듭니다. 기술적으로도 해치백은 많은 면에서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애플 카플레이 &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커넥티비티, 전방 추돌 예방, 사각지대 경고 등 장비의 강화 역시 이뤄졌습니다.


국내 기준 파워트레인 구성은 1.4 터보를 기초로 1.6 터보 및 1.6 디젤로 출범한 상황으로 가격대 역시 튜너 패키지 1,910만원을 시작으로 아반떼 AD 플랫폼을 기초로 한다 해도 그의 상급 모델로 구축시키고자 하는 흔적이 역력하죠. 국내 시장의 여건상 i30 N의 출범은 미정인 상황이지만 07년도 때 처럼 다시금 해치백 열풍이 불수만 있다면 아반떼 스포츠처럼 충분히 가능성이 있으리라 생각되는군요.


하지만 가격적인 포지션의 문제상 그럴 일은 없겠지만...ㅠㅠ


글 by 쩌네시스

2017 i30 해치백 사진 출처: Motortrend


전장x전고x전폭x축거: 4,340x1,455x1,795x2,650

타이어: 205/55 R16, 225/45 R17, 225/40 R18


<카파 1.4 T-GDI>

최고출력: 140ps / 6,000rpm 최대토크: 24.7kg.m / 1,500~3,200rpm

연비: 13.0km/L (복합) 14.4km/L (고속) 12.0km/L (도심)

트랜스미션: 7단 DCT

공차중량: 1,325kg


<감마 1.6 T-GDI>

최고출력: 204ps / 6,000rpm 최대토크: 27kg.m / 1,500~4,500rpm

연비: 11.6km/L (복합) 13.1km/L (고속) 10.5km/L (도심)

트랜스미션: 7단 DCT

공차중량: 1,380kg


<U II 1.6 e-VGT>

최고출력: 136ps / 4,000rpm 최대토크: 30.6kg.m / 1,750~2,500rpm

연비: 17.3km/L (복합) 18.8km/L (고속) 16.1km/L (도심)

트랜스미션: 7단 DCT

공차중량: 1,385kg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