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를 사랑하는 쩌네시스

폭스바겐 MEB - 두번째 EV 플랫폼을 궁리하다 본문

자동차 업계 새소식

폭스바겐 MEB - 두번째 EV 플랫폼을 궁리하다

쩌네시스 2016.05.30 22:24


" 폭스바겐 Volkswagen MEB - 두번째 EV 플랫폼을 궁리하다 "



"두번째 플랫폼은 더욱 큰 하이엔드 차량에 필요해야 할 것!"


폭스바겐 최초의 EV 플랫폼 'MEB'는 이를 뒷받침할 'Budd-e 컨셉트'를

올해 초 CES를 통해 처음 선보였습니다.


플랫폼은 소형차와 가벼운 상업적 차량을 위해 특별히 제작되어

155-310mile/charge 주행거리를 확보할 것으로 추측되었습니다.


하지만 폭스바겐 MEB 플랫폼의 유연함을 파헤치면서 '페이톤'과 같이 플래그쉽 혹은

하이엔드 차량을 위한 새 플랫폼을 적용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게 되죠.



폭스바겐의 신형 MEB 플랫폼은 2019년까지 준비를 끝마칠 것으로 전망되며,

EV 전기차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이후 넓게 그 영역을 확장해 나갈 것입니다.


이는 다양한 차량 라인업으로 폭넓게 적용가능한 플랫폼으로

휠베이스, 트랙 폭, 시트 포지션 등을 수월하게 변경 가능하단 얘기.


엔지니어의 능력이 허락되는 만큼 차량의 유형에 따라

크기를 변화할 수 있어 거치형 배터리가 특히 주목할 만하죠.



'A Chocolate 배터리'는 높은 규모의 산업화와 극히 쉬운 제작이 가능하단 것이 포인트.


서브컴팩트카 '폴로'에서 미드사이즈카 파사트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자유자재로 다뤄질 수 있는 MEB 플랫폼은

폭스바겐 라인업 내의 거의 모든 차량의 뒷받침을 하게 될 것입니다.



MEB 아키텍처가 '페이톤' 만큼의 큰 차량을 지원할 수 없는 경우

두번째 EV 특정 플랫폼이 필요하게 될 수 있습니다.


포르쉐 미션 E 혹은 아우디 E-Tron 콰트로의 경우

MEB 아키텍쳐 공표 이전의 설계되었던 만큼

그들 각자의 플랫폼에 달려있다고 볼 수 있죠.



폭스바겐 그룹이 정식 공표한 것은 작은차 이상의 더 많은 승객과 적재량을 확보할 수 있게

실내공간은 드라이브샤프트 터널의 부족으로 인해 증가될 수 있는지라

EV 전기차는 연료의 탑재 대응만큼 클 필요가 없다는거죠.


이는 달리 말해 '일렉트릭 페이톤'처럼 아직 작은 Exterior 사이즈의 보유를

풀사이즈 세단 만큼의 실내공간으로 가질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있단 얘기.


최근까지 많은 이슈를 생산해내는 폭스바겐 그룹이지만

MEB를 비롯 현행 MQB, MLB 처럼 매트릭스 모듈 플랫폼의 유연함은

타사 대비 Volkswagen의 장점이자 강점으로 작용되기에 향후를 주목해야될 이유.


글 by 쩌네시스

Budd-e 컨셉트 사진 출처: Motortrend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