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벨로스터

(5)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벨로스터 체험관, 벨로스터 N이 이 곳에? " 현대 벨로스터 체험관 in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벨로스터 N이 이 곳에? " 인생이라는 무대. 나만을 비추는 스포트라이트. 남들과 같은 것을 거부할 줄 아는 용기. 지루한 이 도시를 너만의 목소리로 가득채워봐. 너 자신을 보여줄 때 세상은 너에게 열광할테니. Live Loud. VELOSTER 연초부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현대차가 2018년 첫 신차로 투입한 2세대(JS) 벨로스터의 캠페인 슬로건입니다. "Live Loud."란 "너답게, 자기답게 살아라"는 뜻의 "나다움"을 표현하는 것, 즉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 자신만의 개성을 적극 표현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한 문구임을 알 수 있죠. 사실 현대가 젊은 세대를 겨냥하여 전략적으로 개발, 마케팅을 펼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
2018 현대 벨로스터, 실험작 아닌 완성작인가? " 2018 현대 벨로스터, 실험작 아닌 완성작이 될 수 있을까? " 독특한 비대칭 도어 구조를 설계, 주목을 받았던 현대 벨로스터는 완성작이 될 수 없던 비운의 실험작이었습니다. 운전석 한 개, 동승석 두 개의 도어 그리고 후면 모두 유리로 뒤덮인 루프 등 현대차 뿐 아니라 동급 해치백 장르서 전례없는 차량의 등장이었습니다. 현대의 과감한 시도에는 점수를 줬으나 정작 그 완성도는 미미했고 조화롭지 못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철저한 계획 下에 보강 작업이 이뤄진 2세대(JS) 벨로스터는 과연 실험작이 아닌 완성작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2018 현대 벨로스터 (Hyundai Veloster). 지난 12월부터 1월까지 '프라이빗 쇼룸 벨로박스(Velobox)' 행사가 진행되어 신..
2018 현대 벨로스터, 더이상 패션카가 아닌 진정한 핫해치로 거듭날까? " 2018 현대 벨로스터, 더이상 패션카가 아닌 진정한 핫해치로 거듭날 수 있을까? " '차세대 고성능 해치백 모델의 출격 준비 완료!' 현대차가 선보인 새로운 컨셉의 스타일을 중시한 모델로서 일반적인 3도어 해치백 구조가 아닌 좌우 도어만 3개를 갖춘 독창적인 구조와 디자인 부분에서도 특별한 매력을 보여준 벨로스터. 실험작에 가까웠음에도 디자인 부분 만큼은 핫해치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던 벨로스터이지만 사실 실상은 아쉬운 핸들링, 거친 승차감, 재미가 떨어지는 가속 성능 등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러한 영향 탓에 지난 몇 년간 사회초년생들의 패션카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비운의 모델로 남게 됩니다. 하지만 현대차는 포기하지 않았고 내년 초, 전세를 뒤바꿀 기회의 차세대 모델이 출격을 앞두고 있습니다. ..
2017 아반떼 스포츠 - 아반떼 쿠페의 악몽을 떨쳐낼 수 있을까? " 2017 아반떼 스포츠 - 아반떼 쿠페의 악몽을 떨쳐낼 수 있을까? " 확실히 현대자동차 HMC 그룹의 점유율이 날이 갈수록 감소하는 지금, 마음도 점차 초조해지는듯 싶습니다. 이윤이 남지 않는 "Fun Car 혹은 애매한 틈새 포지션 및 인기 없는 장르" 차량을 지속적으로 내수 시장에 내놓기 시작했으니 말이죠. 물론 "아슬란"은 장사 속이 훤히 보였던지라 시원하게 망한 케이스이지만, 팬서비스에 불과했던 제네시스 쿠페 이후"유러피언 i40 왜건/살룬 & 벨로스터 및 쏘나타 터보/PHEV & 상용 엑시언트"를 비롯하여 아이오닉 일렉트릭까지.. 현대 N 브랜드는 내수 시장은 출시를 안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어 아쉽지만, 처음엔 형식적인 겉치레에 불과했던 TUIX 프로그램이쇼크업쇼버, 스태빌라이저, 스프링..
현대모터스튜디오 첫 추억 - 현대차 자동차 문화를 논하다 " 현대모터스튜디오 추억 - 현대차 자동차 문화를 논하다 " 작년 6월 이후 도산대로 사거리/신사동/청담동과의 인연이 깊은데요.아마 제가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을 첫 방문한 뒤부터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올 수 있었다고 생각되는데요. 이미 20번 이상 다녀온 현대차 모터스튜디오 서울이지만 포스팅을 기존 블로그에 진행해놓은 탓에이쪽으로 옮기려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첫 추억부터 글 작성을 시작해볼까 합니다. 작년 처음 완공되어 개장된 이후 놀랐던 점은 현대차가 자동차 문화를 논하려 시도했다는 점입니다. 이보다 한달 전쯤 다녀온 BMW 드라이빙 센터를 다녀오면서 느꼈지만하락세를 보임에도 여전히 높은 국내시장 판매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현기차는그동안 소비자들과 소통하려는 측면에서 많이 부족한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