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

(7)
2020 현대 투싼 출시...가솔린 스마트 트림 추가 '2020 투싼, 연식변경 모델 다운 소소한 변화' 지난 10일, 현대차는 가솔린 '스마트' 엔트리 트림과 옵션 패키지를 재구성한 2020 투싼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했습니다. 이제 슬슬 풀체인지 시기가 다가온다는 점을 생각하면 당연한 수순일까요? 현대차는 2020 투싼을 출시하며 올해 내 가솔린 판매 성장이 디젤 대비 크게 상승하면서 가솔린 라인업을 보강하기 위해 보다 저렴한(?) 신규 트림을 통해 진입장벽을 낮추려고 한 것으로 비춰집니다. 전작 2019 투싼 가솔린 라인업의 경우, 디젤과 달리 모던 트림부터 구입이 가능했습니다. 이에 반해, 2020 투싼의 최상위 트림은 프리미엄을 대체할 인스퍼레이션 트림이 추가되었습니다. 싼타페 인스퍼레이션 만큼 초반 인기를 누릴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군요. '가솔린 ..
풀체인지 공개전 마지막! 2019 제네시스 G80 럭셔리 스페셜 트림 출시 '마지막 재고 떨이? 2019 제네시스 G80 럭셔리 스페셜 신규 트림 출시' 현대차의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 (Genesis)'가 공식 설립된지 어느덧 2년여의 시간이 흘러지나가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해외 시장에서 높은 인지도 및 인기를 누리고 있지는 못하나 적어도 한국 시장에서 만큼은 자리를 잡은 모습입니다. 사실 독립 브랜드로 분리되기 이전부터 제네시스는 현대의 고급 세그먼트 차량으로서 판매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2016년 3분기, 제네시스란 이름이 모델명이 아닌 브랜드명으로 정식 변경됨에 따라 이전 현대 제네시스는 새로운 모델명인 '제네시스 G80'으로 소소한 변경사항과 함께 돌아왔고 지금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 2019년 3분기 현재, 제네시스 G80은 10만대 판매돌파의 실적을 달..
찾아가는 카셰어링, 딜카 정식 런칭 기념 이벤트 실시 " 찾아가는 카셰어링, 딜카 정식 런칭 기념 이벤트 실시 " 신개념 카셰어링 플랫폼 딜카가 지난해 9월 실시한 베타 서비스를 모두 마치고 정식 런칭한다는 소식입니다. 딜카는 '딜리버리 카셰어링'의 준말로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차량을 배달받고, 어디서나 자유롭게 반납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카셰어링 플랫폼입니다. 딜카는 먼저 등장했던 몇몇 카셰어링 플랫폼의 단점을 극복하고 전국 약 200여 중소 렌터카 업체와 상생 모델을 구현하여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사업입니다. 딜카는 정식 런칭을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고객 편의사항을 개선하고 차종과 상품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사실 정식 런칭을 하면서 고객 불편 사항의 개선과 참여 렌터카 업체의 아이디어가 더해졌다는 점에서 주목할만 하죠. 집 앞까지..
2017 현대 코나 디젤 시승기, 티볼리 견제 나서기 " 2017 현대 코나 디젤 시승기, 티볼리 견제 나서기 " '현대차의 뒤늦은 소형 SUV 시장 공략, 하지만 결과는 성공적' 근래 몇 년간 한국 시장도 소형 SUV 열풍이 불면서 국산차 및 수입차 시장 모두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입니다. 쉐보레 트랙스가 시장의 첫 포문을 열고 르노삼성 QM3가 길을 닦으며 쌍용 티볼리가 홈런을 친 바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시트로엥 C4 칵투스, 푸조 2008, 지프 레니게이드, 피아트 500X, 닛산 쥬크 등 수입차 시장 역시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소형 SUV 시장은 그야말로 박터지는 싸움이 벌어졌습니다. 현대 코나 1.6 디젤 (Hyundai Kona). 그리고 이제 막 소형 SUV 시장에 뛰어든 현대 코나와 기아 스토닉. 한참 뒤늦은 시기인 만큼 철저히 준비하지 ..
2018 현대 벨로스터, 더이상 패션카가 아닌 진정한 핫해치로 거듭날까? " 2018 현대 벨로스터, 더이상 패션카가 아닌 진정한 핫해치로 거듭날 수 있을까? " '차세대 고성능 해치백 모델의 출격 준비 완료!' 현대차가 선보인 새로운 컨셉의 스타일을 중시한 모델로서 일반적인 3도어 해치백 구조가 아닌 좌우 도어만 3개를 갖춘 독창적인 구조와 디자인 부분에서도 특별한 매력을 보여준 벨로스터. 실험작에 가까웠음에도 디자인 부분 만큼은 핫해치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던 벨로스터이지만 사실 실상은 아쉬운 핸들링, 거친 승차감, 재미가 떨어지는 가속 성능 등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러한 영향 탓에 지난 몇 년간 사회초년생들의 패션카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비운의 모델로 남게 됩니다. 하지만 현대차는 포기하지 않았고 내년 초, 전세를 뒤바꿀 기회의 차세대 모델이 출격을 앞두고 있습니다. ..
현대차, 고성능 픽업 트럭 개발 고려 중? " 현대차, 고성능 픽업 트럭 개발 고려 중? " 한 때 BMW M 디비전을 책임진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의 영입과 함께 M 브랜드 플랫폼 개발을 맡았던 파예즈 라만 상무도 영입하면서 최근까지 고성능 라인업 확장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현대차로선 이전에 없던 니치 마켓을 겨냥할 수순을 고려할 때입니다. 그런데 이보다 한술 더 뜬다면 어떨까요? 현대차는 머지 않아 곧, 포니 트럭 이후 도전하지 않았던 픽업 트럭을 내놓을 것이란 떡밥이 뿌려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 현대차는 시장의 반응을 지켜보기 위해 산타크루즈 픽업 트럭 컨셉트를 대중 앞에 처음 공표했습니다. 그 이후 드디어 떡밥이 던져진 현대차의 픽업 트럭, 그것도 고성능과의 조합은 유례없던 변화로서 최근 성과가 괜찮은 만큼 기대를 해볼만 ..
2016 현대기아 R&D 모터쇼 (현대차 남양연구소) 1부 " 2016 현대기아 R&D 모터쇼 (현대차 남양연구소) 1부 - 지속될 가치가 있는 행사 " 제네시스 EQ900 5.0 H-TRAC 리무진 작년만 하더라도 점차 고객과의 소통을 열어나가며, 차량 상품성 개선에도 많은 열을 올리는듯 한 제스쳐를 취했던 현대자동차 HMC. 반면 올해는 그야말로 악재의 늪 속에 갖히고 만 한 해가 되어버렸습니다. 제네시스 브랜드 북미 시장 판매 미흡 문제, 현대기아차 노조 파업 및 협상 결여와 잠정 합의, 태풍 차바가 강타한 울산 공장 침수 및 재고/출고 대기 차량 침수, i30 광고 허점, 주력 디젤 R 엔진의 오일 증가, 세타 II 2.0/2.4 엔진 블록 내 커넥팅로드 등의 부품 이상에 따른 고객 보상 문제 등 이루 말할 수 없이 수많은 문제점들이 2016년, 이슈화됨..